현재위치: 홈> 가족수기> 가족수기
제 목58세 폭력성 있으신 아빠의 치매
주미희
작성일 2009-08-10
주간 보호시설에선 옮기라고 연락이 왔구욤..

어제 단기보허센타에 입소하셨는데..

오늘 거기서 병원 모셔가 보고 결정을 하겠다네욤..

거의 모셔가야 할것 같다는 식으로 얘기하는데..

3등급 받기는 하셨는데.. 다른분들보다 많이 심하시다네욤..

엄마랑 딸은 일을 해야하고.. 아들은 학생이에욤.. 고3..

근데 10분도 혼자 두실수 없는 상황이라..

시설에 모셔야 할것 같은데.. 받아주는데가 없네염..

요양병원은 가격이 엄마 월급보다도 많고..

양로병원은 나이제한에 걸리고..

어떻게들 하셨나요?? 넘 힘들어욤..
걱정이시겠어요. 폭력성이 있으시면 정말 힘드실텐데 저희 아비지랑 비슷하셔서 남얘기같지가 않네요. 휴.. 그래두 힘내세요...... 2009-08-11  메모삭제
 
글쓰기 답변 수정

TOTAL SUBJECT ( 11 / )
넘 버 작성자 제 목 작성일 클릭수
3010 막내딸 엄마의 고백 (3) 2010-12-12 3114
3009 kice11 엄마의 고백 2010-12-16 2189
3008 루디아 다 이런 것은 아니겠죠*** (3) 2010-12-09 2241
3007 kice11 다 이런 것은 아니겠죠*** 2010-12-16 1539
3006 아름다운 집 무료.실비 양로(요양)시설 법인 2011-03-04 1116
3005 김미영 알츠하이머 시어머니와 산지 4년~~ (3) 2010-10-14 3302
3004 최근용 알츠하이머 시어머니와 산지 4년~~ 2010-10-18 2249
3003 기적이필요해요 전두측두엽치매라고 합니다. (4) 2010-10-02 3070
3002 속상해요 저희 어머님이 치매일까요? (1) 2010-10-01 2374
3001 슬픔이 고통뿐인 가족들 (18) 2010-07-12 4532
3000 울산 고통뿐인 가족들 2010-12-31 1503
2999 나그네 좀 독특한 치매 2010-07-08 3175
2998 홍성실 SBS 뉴스추적에서는 초로기환자 가족분들의 사연을 애타게 기다립니다. 2010-07-08 2721
2997 두려운딸 일년만이네요.. (1) 2010-07-01 2554
2996 횰이 너무 힘들고 속상합니다. (3) 2010-06-29 2879
2995 이연실 요양원으로 모신지 5일째 되었습니다. (2) 2010-06-25 3870
2994 관리자 요양원으로 모신지 5일째 되었습니다. 2010-07-07 2656
2993 이정 폭력 심해진 치매 조언구합니다... (3) 2010-06-02 3441
2992 수원댁 치매라는병..모두를 지치고우울하게 만드네요. (3) 2010-06-02 3148
2991 권영희 뇌수술 후유증인지 치매인지... 2010-05-29 1981
리스트 글쓰기
[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