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홈> 가족수기> 가족수기
제 목엄마의 치매 검사
슬픈 하루
작성일 2009-10-23
엄마가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치매 검사를 받으셨어요.
아직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오늘 인지검사를 하면서 치매진행인것 같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엄마는 현재 62세로 박사학위까지 받으시고,
교직 생활을 하고 계시는데...
의사 선생님 말을 듣고 너무 슬퍼하셨어요.

작년부터 자꾸 살이 빠지고(무려 10kg 감소),
시간과 날짜에 대한 감각을 잃으시고,
돈관리를 어려워하시고,
냉장고 안에 있는 음식을 잘 찾지 못하는 등...

예전의 모습과 많이 달라져서
주변의 우려와 걱정때문에 받게 된 검사인데...
우려와 걱정이 현실이 되고 보니 정말 많은 생각들이 오갑니다.

아직은 정상 생활을 하시나...
사회 생활을 하는데에는 자신감을 많이 잃어 제 도움을 많이 필요로 합니다. 주변에서 엄마의 변화를 알까봐 본인 스스로도 걱정도 많이 하시고요...

엄마의 건강이 더 나빠질까봐 무서워요.
언제나 제게는 너무 멋지고 당당하고 그런 존재인데...
너무 걱정이 되요.




 
글쓰기 답변 삭제 수정

TOTAL SUBJECT ( 10 / )
넘 버 작성자 제 목 작성일 클릭수
3030 반정금 잠들때까지 계속 말을 합니다. 2011-03-11 2179
3029 이석주 울 엄니를 도와 주세요 (1) 2011-03-07 2444
3028 권영희 울 엄니를 도와 주세요 (1) 2011-03-17 1961
3027 딸~~ 저희 아빠 때문에... 2011-02-24 1998
3026 이연주 우리어머님 (1) 2011-02-20 1924
3025 신가연 한방치료와 양방치료 뭐가 효과적일까요? (2) 2011-02-16 1849
3024 신가연 한방치료와 양방치료 뭐가 효과적일까요? 2011-02-20 1792
3023 냥냥이 65세이신 아버지가 전두측두치매이십니다.. 2011-02-08 2398
3022 조혜진 65세이신 아버지가 전두측두치매이십니다.. (1) 2011-02-23 2022
3021 권영희 65세이신 아버지가 전두측두치매이십니다.. 2011-02-11 1928
3020 휴.. 어떻게 해야할지 하나도 모르겠어요... (1) 2011-02-07 1974
3019 평화 어떻게 해야할지 하나도 모르겠어요... 2011-02-09 1626
3018 문의 조언을 구합니다. (1) 2011-02-06 2084
3017 이정실 저희는조금나아지셨어요 2011-03-12 1698
3016 김홍숙 저희는조금나아지셨어요 (1) 2011-04-05 1238
3015 권영희 조언을 구합니다. 2011-02-07 1519
3014 호수안 조언을 구합니다. 2011-02-07 1523
3013 친정엄마 치매신데 요양원은 어느정도 되야 가는 걸까요? (3) 2011-01-15 3106
3012 황금빛 치매건강소식지 <행복한 노년>에서 치매환자분을 간호하시는 가족을 찾습니다 2011-01-04 1651
3011 울산댁남편 새해에는 복 많이 받으시고, 늘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1) 2010-12-31 1347
리스트 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161]